트럼프 “중국 ‘우한 폐렴’ 억제 노력…시진핑에 감사”

입력 2020-01-25 12:00

제보하기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오사카/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한 중국 정부의 노력을 평가하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감사를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중국은 코로나바이러스를 억제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노력해왔다"며 "미국은 그들의 노력과 투명성에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잘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미국민을 대신해서 시진핑 주석에게 감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는 이날 '우한 폐렴'으로 진단된 두 번째 환자가 발생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시카고에 거주하는 60세 여성이 우한을 여행하고 돌아온 후 우한 폐렴의 원인인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진단됐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서 첫 우한 폐렴 감염자가 발생한 22일 당시 상황과 관련해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며 미국 내 전염 가능성을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그는 "미국은 계획을 갖고 있고, 매우 잘 대처할 것"이라며 중국도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위터 언급은 "중국 정부의 투명성에 관해 여전히 우려가 있다"는 국무부 고위 당국자의 브리핑 내용과는 온도 차가 있어 주목된다.

중국 정부는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처럼 대규모 피해가 발생하는 상황이 벌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우한 폐렴'과 전쟁을 선포한 상태이다. 우한 폐렴 확산 우려로 중국에서 연중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설) 행사가 줄줄이 취소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음력 설을 맞아 이를 기념하는 축하 메시지를 발표하기도 했다. 앞서 미국과 중국은 16일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故 이건희 회장 애마도 떠났다…‘롤스로이스’ 수출 말소
  • 2
    ‘불타는 청춘’ 김경란 나이, 이혼 4년 차…한층 밝아진 모습 “떨려서 잠 못자”
  • 3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反아시아 증오 범죄 맞설 것” 픽사, 한국 할머니 사랑 그린 애니 무료 공개
  • 2
    해수부, 음식점 수산물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 확대 추진
  • 3
    램지어 교수 '역사 왜곡 논문' 실릴 학술지, 이달 출간 안 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