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 이홍렬과 50년 단짝…67세들의 티격태격 ‘쑥섬’ 하숙 생활 폭소

입력 2020-01-22 18:59

제보하기

(출처=KBS1 '6시 내고향' 방송캡처)

전영록과 이홍렬이 ‘쑥섬’에 떴다.

22일 방송된 KBS1 ‘6시 내고향’에서는 쑥섬의 대표 하숙생 전영록이 50년 절친 이홍렬과 쑥섬을 방문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홍렬이 쑥섬을 찾았다. 두 사람은 중학교 동창으로 약 50년 전부터 인연을 이어왔다.

이홍렬과 전영록은 절친답게 저녁 밥상을 두고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이홍렬은 산해진미를 상상했지만 자급자족 생활을 하는 전영록을 보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함께 팔짱을 끼고 쑥섬을 거닐며 앞으로의 섬 생활에 기대를 안겼다.

한편 이홍렬과 전영록은 1954년생으로 올해 나이 67세다. 두 사람의 쑥섬 생활은 다음 주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중증 발생률 54% 감소 효과 外
  • 2
    [종합]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 연장…헬스장ㆍ카페 등 운영 완화
  • 3
    [추천!경매물건] 서울 강북구 미아동 SK북한산시티 130동 901호 등

사회 최신 뉴스

  • 1
    2월 1일부터 설 연휴 특별방역…고속도로 통행료 유료화 검토
  • 2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금지 31일까지 연장…헬스장·학원·노래방은 문 연다
  • 3
    10인 이상 수도권 학원, 18일부터 대면 수업 가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