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보원, 향년 84세 타계…"투병 중에도 무대 올랐다"

입력 2020-01-21 16:06

제보하기
남보원 21일 오후 타계

(사진제공=한국코미디협회)

원로 희극인 남보원이 84세를 일기로 영면에 들었다.

21일 더팩트 보도에 따르면 코미디언 남보원이 이날 오후 3시 40분쯤 사망했다.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서울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끝에 전해진 비보다.

고(故) 남보원은 지난해 감기를 앓던 중에도 병색이 나아질 때마다 행사 무대에 서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와중에 과로와 노환으로 인해 폐렴을 앓게 됐고 끝내 타계한 것.

고 남보원은 1936년 평안남도 순천 출생으로 1951년 가족들과 함께 월남했다. 1960년 연극배우로 데뷔해 1963년부터 코미디언으로 방송계에 발을 들였다. 2016년 제7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을 받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故 이건희 회장 애마도 떠났다…‘롤스로이스’ 수출 말소
  • 2
    ‘불타는 청춘’ 김경란 나이, 이혼 4년 차…한층 밝아진 모습 “떨려서 잠 못자”
  • 3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사회 최신 뉴스

  • 1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119명 증가…음식점·병원서 집단감염 지속
  • 2
    서울시 인터넷쇼핑몰 만족도 평가 '마켓컬리' 1위
  • 3
    검찰, '김학의 출국금지' 의혹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공수처 이첩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