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장인·장모 "딸 장지연, 이미 신혼집 들어가…이런 일로 헤어지지 않는다"

입력 2020-01-21 15:11수정 2020-01-21 15:40

제보하기

(출처=SBS 방송 캡처)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김건모의 장인, 장모가 이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21일 여성조선에 따르면 이틀 전 만난 김건모의 장인 장욱조 씨는 굳은 표정으로 연거푸 한숨만 내뱉었다. 김건모의 장모는 "우리가 답답하다고 무슨 말을 하겠나. (보도가) 자꾸 왜곡돼서 나오고 안 좋은 이야기도 더해지니까…. 지금은 어떤 소리를 해도 도움 안 된다. 나는 세상이 너무 무섭다. 60여 년을 살았는데 세상이 무서운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심경을 전했다.

김건모는 13살 연하의 피아니스트 장지연과 지난해 10월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 부부가 됐다. 장지연은 이미 신혼집에 들어가, 김건모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차례 결혼식이 연기된 두 사람은 오는 5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김건모 장모는 "건모 스케줄을 도와주다 보니 밤늦게 오가고 위험할 것 같아서, 사돈이 혼인신고도 했으니까 들어오라고 했다. 결혼식만 안 올렸지 같이 산다. 둘이서 잘 지낸다. 이런 일로 금방 헤어지고 그럴 거면 아예 좋아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김건모는 지난 15일 경찰에 출석해, 약 12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날 조사에서 김건모는 모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달러 강세·증산 가능성에 하락...WTI 3.2%↓
  • 2
    [상보]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주시 속 혼조...나스닥 0.56%↑
  • 3
    비트코인 능가하는 야생의 세계…알트코인 광풍에 사기도 판쳐

사회 최신 뉴스

  • 1
    식약처, '1번 맞는' 얀센 코로나 백신 허가심사 착수
  • 2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131명 증가…사망자 3명 추가
  • 3
    코로나19 백신 첫날 1만8489명 접종…서울 1922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