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버즈 “재무구조 개선 후 배터리 사업 성장동력 마련”

입력 2020-01-17 10:00

제보하기

컨버즈가 감자를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한 후, 신규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컨버즈는 오는 30일 충남 당진시 본점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주총에는 10대1 비율의 무상 감자 및 신규 사업목적 추가가 주요 안건으로 상정됐다.

회사 관계자는 “2차전지 정밀 화학소재 생산을 신규 사업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개발 단계의 초기 회사가 아니라 시장에 이미 기반을 다진 사업 파트너와 관계를 쌓는 등 지난해부터 면밀히 준비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재무구조 개선 작업이 완료되면 신규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며 “2차전지 수요가 많이 늘어나면서 국내 2차전지 기업들도 투자 확대에 나서고 있어 소재 시장 규모도 동반 증가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향후 중국 진출도 고려하고 있으며 다양한 사업으로 쌓아온 중국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준일 공식입장, “30년 동안 문제 없었다”…저작권 위반 논란 뭐길래?
  • 2
    ‘미스트롯’ 최은비, 완벽 후렴에도 패한 이유…김의영 다음 라운드 직행
  • 3
    ‘미스트롯2’ 김다현, 최연소 ‘진’ 등극…은가은·한초임·허찬미 등 추가 합격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상장사 주총 인원 제한 예외적 허용…위임장 수수료 면제”
  • 2
    신용대출 원금 분할 상환에 소비자 화들짝…금융위 “마통은 제외”
  • 3
    "대체투자도 깐깐하게" 금융당국, 대체투자 관련 모범규준 3월부터 시행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