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올림픽 축구] 한국, 우즈벡과 1-1 전반 종료…선제골 정승원→오세훈 정정된 이유는?

입력 2020-01-15 20:05수정 2020-01-15 20:07

제보하기

(연합뉴스)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에 1-1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15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U-23 축구대표팀이 태국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을 지른 가운데 1-1로 전반을 종료했다.

이날 한국은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리며 경기를 주도해갔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정승원이었다. 정승원이 찬 볼이 오세훈의 몸에 맞고 굴절되어 상대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경기 중 득점자는 정승원이 아닌 오세훈으로 정정됐다. 정승원은 도움으로 기록됐다.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터트린 한국은 그 기세를 몰아 연이어 슈팅을 날리며 추가골을 노렸지만 쉽지는 않았다. 골은 전반 21분 우즈벡에서 터졌다. 측면에서 올라온 골을 헤어로 연결하는 과정에서 제대로 맞지 않은 것이 한국 골문을 흔들었다.

2분의 추가시간이 주어진 가운데 양 팀은 추가 골 없이 1-1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한편,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는 JTBC와 JTBC3 FOX SPORTS, 네이버스포츠, 아프리카TV에서 생중계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운세] 4월 17일 띠별 운세 : 75년생 토끼띠 "손실이 따른다 해도 이것을 투자라 생각하라"
  • 2
    [초대석] '관부연락선' 김히어라 "윤심덕, 마음껏 노래하며 살았길"
  • 3
    제주도는 다른 세상?…'방역 수칙 위반' 사례 줄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