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소액주주들, 유상증자에 반발해 법원에 가처분신청

입력 2020-01-14 19:11

제보하기

▲하이투자증권 C.I
하이투자증권의 소액주주들이 회사가 추진 중인 유상증자에 반발하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했다.

14일 하이투자증권은 강모 씨 등 소액주주 16명이 지난 8일 자사를 상대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을 부산지법에 신청했다고 공시했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신주 가운데 일부를 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해 유동화 전문회사에 배정하기로 결정한 것에 일부 주주들이 반발하고 있다"면서 "소송대리인을 통해 법적 절차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앞서 하이투자증권은 지난 달 23일 이사회를 열어 2175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유상증자는 3자 배정 방식과 주주배정 방식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3자 배정 방식으로는 상환전환 우선주(RCPS)가 주당 1600원씩 6250만 주, 총 1000억 원 규모로 발행되며 유동화 전문회사 '점프업제일차'가 인수할 계획이다.

또한 주주배정 방식으로는 보통주 1억 주가 주당 1175원씩 총 1175억 원어치가 발행된다. 신주는 청약에 참여한 일반 주주에게 배정되며 청약은 다음 달 2월 18∼19일 진행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국내 발생 45일만에 50명 이하…"하루 통계로 안심 못해"
  • 2
    치킨업체 페리카나, 150억 들여 미스터피자 새주인 된다
  • 3
    [내일 날씨] 전국 맑고 일교차 10도 이상…최고기온 20~26도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사면초가 ‘국민연금’ 노후가 불안하다](下) ‘만성적 인력난’ 겪는 국민연금, 인력 유지가 힘들다
  • 2
    네패스아크ㆍ포인트모바일ㆍ클리노믹스 3개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통과
  • 3
    시큐브,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공급기업으로 선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