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송철호-청와대 연결고리 의혹' 추미애 비서실 전 직원 재소환

입력 2020-01-14 16:11

제보하기

(연합뉴스)

청와대의 하명수사ㆍ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018년 지방선거에서 송철호(71) 울산시장과 청와대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전 민주당 관계자를 다시 불러 조사했다. 지난 2일에 이은 두 번째 소환이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비서실 부실장 출신인 정진우(53)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로 있던 당시 비서실 부실장을 역임했던 인물이다.

검찰은 정 씨가 당 대표 비서실에서 근무하면서 송 시장 측과 청와대 인사의 만남을 주선한 사실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당 지도부 등 다른 인사가 관여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정 씨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2017년 10월11일 송 시장과 점심을 먹었다고 썼다. 다음날 작성된 일정에는 '10/11 송철호', '12:00 송철호 전 국민고충처리위원장과 오찬', '내년 울산시장 선거 대비 지역 숙원사업 해결 대책 논의'라고 적었다.

이 모임에는 송병기(58) 울산시 경제부시장, 정모(54) 정무특보 등 송 시장 선거준비모임인 '공업탑 기획위원회' 관계자들과 장환석(59) 당시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친구인 송 시장 공천과 당선에 부당하게 도움을 준 정황이 있는지 파악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홈추족도 혼추족도 행복한 추석…먹거리 할인 행사 '풍성'
  • 2
    롯데온, 선호도 1위 상품권 선물 라인업 강화
  • 3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5명…국내발생 73명ㆍ해외유입 22명

사회 최신 뉴스

  • 1
    공무원 요구로 특정 제품 납품했는데…법원 “계약 위반”
  • 2
    [코로나19 현황] 국내 확진자 '총 2만3611명' 95명 추가…지역발생 확진자 73명- 9월 25일 0시
  • 3
    대법 "회사가 퇴직금 중간정산 요구했어도 근로자 동의했으면 정당"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