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스카이패스 제도가 불리하다고?" '팩트체크' 나선 대한항공

입력 2020-01-14 09:12

제보하기
"새 개편안 이해 돕고 고객과 소통 강화하기 위한 시도"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마일리지 개편에 대한 소비자의 불만이 거세지자 팩트체크에 나섰다.

1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전날부터 자사 인터넷 홈페이지에 '새로워지는 스카이패스의 진실 혹은 오해'라는 팝업창을 띄워 새로운 스카이패스 제도에 대한 설명을 추가했다.

대한항공의 '팩트체크'는 크게 마일리지 복합결제, 마일리지 적립, 마일리지 사용, 우수회원 등 4개 카테고리로 분류돼있다.

대한항공은 먼저 마일리지 복합결제 부문에서 '대한항공 홈페이지에서만 쓸 수 있어 저렴한 운임에 적용할 수 없다'는 지적에 대해 "여행사와 동일한 프로모션으로 항공권을 판매해 결코 비싸지 않다"며 "복합결제를 이용하면 소량 마일 사용으로 최저가 항공권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운임의 20%밖에 쓸 수 없어 제한적'이라는 지적에는 "운임의 20%로 고정된 것이 아니라 20% 이내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어 사용 범위가 더 넓어진다"고 주장했다.

대한항공은 마일리지 적립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스카이패스 제도 개편 후 적립 마일이 줄어든다는 목소리에 대해 "일반석 중 일부 프로모션용 예약 등급의 적립률만 조정된다"며 "여전히 타항공사 대비 높은 마일리지 적립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일 구간 탑승 시 변경 전보다 더 많이 탑승해야 보너스 항공권 획득이 가능하다는 질문에도 반박했다.

대한항공은 "더 적은 탑승 횟수로 일등석, 프레스티지석 보너스 항공권을 획득할 수 있다"며 "인천~타이베이의 경우 기존 18회 탑승했던 것을 변경 후 일반 회원의 경우 14회만 탑승하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제도 개편으로 평생 회원이 없어지고 매년 실적 달성을 해야해 우수회원이 되기 어려워졌다는 지적에 대해 대한항공은 "1년의 실적만으로도 최고 등급 혜택을 받을 수 있다"며 "미국 한 번만 왕복해도 실버 등급을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수회원은 대한항공을 탑승할 때마다 엘리트 마일이 20~80% 추가적립이 된다"고 설명했다.

기존에는 일반 회원과 밀리언 마일러가 똑같이 100%의 마일리지 적립을 했다면 개편안에서는 일반 등급부터 다이아몬드 등급까지 차별화를 해 최대 80% 추가 적립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대한항공은 이날 뉴스룸에 델타항공, 루프트한자, 에미레이트항공 등 해외 주요 항공사와 자사의 마일리지 제도를 상세하게 비교한 표를 올리기도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내 항공사 중 최초로 마일리지 복합결제를 도입하는 만큼 시범 운영 기간을 통해 안정적이고 고객에게 혜택이 확대될 수 있는 방향으로 지속 보완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법무법인 태림의 박현식ㆍ김동우ㆍ하정림 변호사가 12일까지 공동소송 플랫폼 '화난 사람들'을 통해 모집한 대한항공의 공정거래위원회 고발 참여인단에는 약 1400여 명이 참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홈추족도 혼추족도 행복한 추석…먹거리 할인 행사 '풍성'
  • 2
    [코로나19 현황] 국내 확진자 '총 2만3611명' 95명 추가…지역발생 확진자 73명- 9월 25일 0시
  • 3
    롯데온, 선호도 1위 상품권 선물 라인업 강화

기업 최신 뉴스

  • 1
    롯데월드타워 “코로나19 희망의 무지개로 극복하세요”
  • 2
    LG전자, 최적 조리법 찾아주는 ‘디오스 광파오븐’ 늘린다
  • 3
    [포토] 홈플러스, “건강식 세트로 면역력 선물하세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