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세부 위험, '화산재' 영향으로 항공편 멈췄다

입력 2020-01-13 14:44

제보하기
필리핀 화산 폭발 이후 화산재 2차 피해, 세부 여행 '적신호'

(출처=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캡처)

필리핀 화산 폭발 여파로 인기 관광지인 세부 여행에도 위험 신호가 켜졌다.

13일 현재 필리핀 마닐라 공항을 향하는 국제선 항공편이 대거 결항된 것으로 파악됐다. 현지 화산 폭발로 인한 화산재가 필리핀 상공에 확산되면서 탑승수속이 무기한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마닐라 행 항공편 운행이 중단되면서 세부 여행에도 적신호가 켜진 모양새다. 세부는 화산 폭발 현장에서 300킬로미터 정도 떨어져 있지만 외교부는 세부에 대해 '여행자제' 권고를 내린 상태다. 세부 섬이 화산 폭발로 인한 위험에서 결코 안전하다고만 보기는 어려운 셈이다.

한편 필리핀 당국에 따르면 마닐라 공항 활주로등 현지 화산재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관련해 전날 오후 6시부터 공항이 폐쇄됐고, 마닐라 북쪽 클락 공항 역시 공항 폐쇄가 이뤄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美 신규 부양책 불확실성 속 혼조세…다우 0.1%↓
  • 2
    [코로나시대 물류혁명 1-②] 패키징, 어디까지 해봤니?...진화하는 종이 상자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경기 김포도 물량부족에 '전세난'...이번주 1.21% 껑충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 날씨] 올가을 가장 추운 날씨…"주말 내륙에 얼음 어는 곳 있어"
  • 2
    옵티머스 대표, "금융감독원 조사 시작 전, 퇴직 간부에 도움 요청"
  • 3
    작년보다 추위 빨리 온다…평년보다 2주 빠른 서울 첫 얼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