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츠부르크', 미나미노 이어 홀란드도 이적…'도르트문트'와 2024년까지 계약

입력 2019-12-30 09:11

제보하기

(출처=도르트문트 홈페이지 캡처 )

'탈' 잘츠부르크가 가시화되는 모양새다. 리버풀로 이적한 미나미노 다쿠미(24)에 이어 엘링 홀란드(19)도 새로운 둥지를 찾아 떠났다. 목적지는 독일 분데스리가의 강호 도르트문트다.

도르트문트는 3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유럽 무대에서 가장 흥미로운 19세 공격수 홀란드와 2024년 6월까지 계약했다"고 밝혔다.

몸값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영국 일간지 더선은 "이적료는 홀란드의 바이아웃 조항에 따라 2100만 유로(약 272억 원)에 주급은 15만 유로(약 1억9400만 원)"라고 보도했다.

홀란드는 이번 시즌 유럽에서 가장 관심받은 유망주 중 하나다.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6경기를 치르며 8골을 기록했고,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에서도 14경기 동안 16골 터뜨렸다. 컵 대회 등을 포함하면 홀란드는 이번 시즌 잘츠부르크 유니폼을 입고 총 22경기에 출전해 28골을 폭발시켰다. 신예 골잡이로 기대가 높은 상황이다.

도르트문트 외에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FC바르셀로나(스페인) 등 이름값을 하는 구단들도 홀란드를 탐냈지만, 그의 선택은 도르트문트였다.

홀란드는 내달 3일 스페인 마르베야에서 시작되는 도르트문트의 동계 전지훈련부터 팀에 합류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날씨] 전국 아침 기온 '뚝'...오후부터 차차 맑아져
  • 2
    미카엘♥박은희, 아내 직업은 요가 강사…이혼 아픔 이겨낸 ‘재혼 커플’
  • 3
    DSP 공식입장, 전소민이 이현주 왕따 주동?…매니저와 교제 의혹까지 “사실무근”

사회 최신 뉴스

  • 1
    [일기예보] 오늘 날씨, 전국 흐리다가 오후부터 ‘갬’…‘서울 낮 6도’ 미세먼지 ‘좋음~보통’
  • 2
    눈 폭탄에 새학기 첫 등굣길, 강원 일부 학교 2일 휴업
  • 3
    정세균 총리, 강원 폭설 긴급지시 “차 안에 있는 국민 안전 확보 만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