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곧감은 하리수 “필요한 사람 되고 싶다” 눈물…대결 상대 ‘지금감’은 박봄?

입력 2019-12-29 19:41수정 2019-12-29 20:07

제보하기

(출처=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곧 감’의 정체가 가수 하리수로 밝혀졌다.

2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18대 가왕의 자리를 놓고 8명의 복면 가수들의 치열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마지막 대결에서는 ‘곧 감’과 ‘지금 감’이 김현정의 ‘혼자한 사랑’을 선곡해 신나는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투표 결과 승리는 62표를 얻은 ‘지금 감’에게로 돌아갔다. 아쉽게 패한 ‘곧 감’은 가수 하리수로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하리수는 “데뷔 때 3개월 못 갈 거란 소리 많이 들었다. 음반 냈을 때 무대 기회도 적었다. 방송에 필요한 사람이 되고 싶어서 열심히 했는데 비호감 캐릭터가 됐다”라며 “그저 열심히 하는 사람으로 기억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한편 네티즌은 하리수의 대결 상대 ‘지금 감’의 유력 후보로 가수 박봄을 꼽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날씨] 전국 아침 기온 '뚝'...오후부터 차차 맑아져
  • 2
    DSP공식입장, 이현주 ‘에이프릴’ 왕따 논란…이나은 열애설로 번져 ‘무슨 일?’
  • 3
    미카엘♥박은희, 아내 직업은 요가 강사…이혼 아픔 이겨낸 ‘재혼 커플’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운세] 3월 2일 띠별 운세 : 59년생 돼지띠 "지금 추진하는 일은 잘 된다"
  • 2
    “여학생을 찾습니다” 편의점 천사 화제…아이에게 온정 베풀어 ‘훈훈’
  • 3
    DSP 공식입장, 전소민이 이현주 왕따 주동?…매니저와 교제 의혹까지 “사실무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