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원·위안 직거래시장조성자 국민은행등 11개사 선정 ‘올해와 동일’

입력 2019-12-29 12:00

제보하기
외환건전성부담금 감면 인센티브 연장 등 정책적 지원과 실수요기반 확대 노력 지속

29일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2020년 원·위안 직거래시장 시장조정자로 11개 은행을 선정했다. 국내은행으로는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중소기업은행, 하나은행, 한국산업은행, 외은지점으로는 교통은행, 중국건설은행, 중국공상은행, 중국은행, 홍콩상하이은행(HSBC)이다. 이는 올해와 같은 것이다.

거래설적과 시장조성자 호가제시 의무 이행도, 대고객 거래 규모 등을 감안해 선정했다고 전했다.

서울 원·위안 직거래시장은 2014년 12월 개설이래 시장규모가 안정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중이다. 실제 일평균 거래금액은 20억달러 내외 수준이며, 올 11월 기준 역외 위안화 거래 비중은 3.0%로 홍콩(75.1%), 영국(6.3%), 싱가포르(3.5%)에 이어 세계 4대 역외 위안화 거래시장으로 성장했다.

외환당국은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안정적 유지를 위해 외환건전성부담금 감면 인센티브를 2019~2020년 사업연도로 연장하는 등 정책적 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다. 시장조성자에 대한 부담금 감면제도는 2015년 사업연도에 최초 적용한 후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중이다. 이밖에도 원·위안 직거래의 실수요 기반 확대를 위한 노력도 병행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분당에서 산본으로... 1기 신도시 리모델링 '배턴 터치'
  • 2
    2020년 추석 인사말 문구, 부모님·가족·지인 추석 인사말…"몸은 멀어졌어도 마음은 가까이"
  • 3
    [증시 키워드] 램데시비르 2배 효과 치료제로 정치권도 관심보인 신테카바이오…입찰 3파전 두산인프라코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포토] 추석 앞두고 남대문시장 찾은 이낙연 대표
  • 2
    [포토] 추석 앞두고 남대문시장 상인들 만난 이낙연
  • 3
    [포토] 추석 앞두고 남대문시장 상인들 만난 이낙연 대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