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2020년 5월 1일 '현대로보틱스' 분할 결정

입력 2019-12-13 10:18

제보하기

현대중공업그룹은 13일 이사회를 열어 로봇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자회사 '현대로보틱스'로 신규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분할회사가 존속하면서 분할신설회사 발행주식의 100%를 배정받는 단순ㆍ물적분할 방식이며, 본건 분할 후 현대중공업지주 주식회사(이하 분할 후의 존속회사를 분할존속회사)는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으로 존속하고, 분할신설회사는 비상장법인이 된다.

분할기일은 2020년 5월 1일로, 다만 분할회사의 이사회 결의로 분할기일을 변경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동민 3차피해, 돌 던지는 괴한에 고통…주작 의심까지 “무슨 일?”
  • 2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화이자 이어 코로나 백신 임상 청사진 공개
  • 3
    주호민 발언 사과, ‘시민독재’ 무슨 일?…“기안84 만화 안 본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외국계 보험사 ‘脫한국’ 가속화…지주사 ‘몸집 키우기’ 기회 될까
  • 2
    ‘윤종규 3기’ 안정이냐 변화냐…KB금융, 계열사 CEO 선임 착수
  • 3
    P2P 업계서 '은행 연계형' 대출 사라진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