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안병경, 무속인 주홍글씨…8년 은둔 생활까지 “접신 안 돼 그만뒀지만…”

입력 2019-12-04 22:20

제보하기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배우 안병기가 무속인이라는 주홍글씨로 힘겨웠던 과거를 털어놨다.

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51년 차 배우 안병경이 출연해 자신의 인생을 돌아봤다.

이날 안병경은 “무속인이라는 주홍글씨로 인해 많은 기회를 놓쳤다”라며 “접신이라는 게 안됐는데, 이미 주변에서는 유명한 무속인이 되어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안병경은 2001년 내림굿을 받아 무속인이 됐다. 하지만 접신이 되지 않아 무속인 생활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안병경은 “접신이 안됐는데 그 행위를 계속한다는 건 가짜 아니냐. 제 길이 아닌 것 같아 그만뒀다”라며 “그런데 방송가에서는 이미 제가 그런 사람이었다. 그래서 7~8년을 은둔 생활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안병경은 “은둔 생활하며 산 아래 식당에서 총무 일을 했다. 식당 한켠에 화실을 놓고 그림을 그리는 것만이 내 삶의 낙이었다”라며 “전시회를 찾아다녔는데, 그 사이에 아내가 있었다”라고 아내를 만나게 된 계기를 전하기도 했다.

현재 안병경의 아내는 남편을 위해 직접 시나리오를 집필하며 무대 연출을 시작했다. 무대에 목말라 하는 남편을 위해 직접 집필을 시작했다고 밝혀 훈훈함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운세] 4월 17일 띠별 운세 : 75년생 토끼띠 "손실이 따른다 해도 이것을 투자라 생각하라"
  • 2
    [초대석] '관부연락선' 김히어라 "윤심덕, 마음껏 노래하며 살았길"
  • 3
    제주도는 다른 세상?…'방역 수칙 위반' 사례 줄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