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사망 수사관 유류품 확보 차원”

입력 2019-12-02 17:26수정 2019-12-02 17:36

제보하기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2일 오후 3시 20분경 부터 5시까지 서울 서초경찰서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전날 사망한 전직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특별감찰반원의 휴대전화 등 유류품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인 것으로 파악된다.

검찰은 이날 “고인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도 없도록 밝히는 한편, 이와 관련한 의혹 전반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날 검찰 수사관 A 씨가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울산지방경찰청이 청와대 첩보를 받아 진행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전날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가 예정돼있던 당일이다. A 씨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특별감찰반원으로 일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임영웅 소감, ‘미스터트롯’ 콘서트서 맞은 데뷔 4주년…“모두 여러분 덕”
  • 2
    FNC 공식입장, 권민아 연락에 침묵한 이유…“지민은 일반인의 삶 살 것”
  • 3
    김용지 누구? ‘미스터 선샤인’ 묘령의 연인…모델→연기자 전향 이유는?

사회 최신 뉴스

  • 1
    올림픽대로·강변북로 통제… 내일 출근길 대란 '비상'
  • 2
    '복면가왕' 와! 여름이다 숀리 누구?…유명 헬스 트레이너 "나도 피자 좋아해"
  • 3
    FNC 공식입장, 권민아가 의지한 초아…“난 언니가 좋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