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사다’ 박연수, 이혼녀가 남자를 만날 때…토니 정의 “제일 예뻐요” 칭찬에 감동

입력 2019-11-21 00:09수정 2019-11-21 00:23

제보하기

(출처=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캡처)

박연수가 소개팅남 정주천의 진심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20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이혼 후 첫 소개팅에 나선 박연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연수는 “이렇게 소개팅을 해본 적은 처음이다. 낯설다. 이런 거 처음이다”라고 긴장감을 드러냈다. 소개팅 상대인 정주천 역시 상대로 연기자인 박연수의 등장에 당황스러움을 내비쳤다.

하지만 두 사람은 곧 서로에게 익숙해졌고 이혼과 양육 등 차마 피해갈 수 없는 이야기도 자연스럽게 꺼내놨다. 박연수는 “아이 두 명을 키우고 있다. 연애는 하고 싶은데 아이가 있다는 걸 남자 쪽이 부담스러워한다”라며 “겁나서 남자를 못 만났다”라는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나 정주천은 “제가 소개팅 한 분들 중에 가장 예쁘신 것 같다”라고 진심을 드러냈고 박연수 역시 엄마가 아닌 여자로서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박연수의 소개팅 상대 정주천은 토니 정이란 이름으로 활동하며 직업은 셰프 겸 요리연구가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이노비오, 코로나 백신 물질 생산 소식에 진원생명과학 '상한가'…휴머니젠 덕 케이피엠테크 '급등'
  • 2
    보건복지부, 치매 2000억 원 투자…젬백스 등 국내 관련 기업 관심↑
  • 3
    "학군지 몸값 더 오르나"… 중학교 '학군 개편' 논란

사회 최신 뉴스

  • 1
    나탈리아 보디아노바, 전 남편과 사이 세 자녀 데리고 재혼…남편은 '루이비통 회장 아들'
  • 2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정주리 남편·장재인 성범죄 피해 고백·이지훈 소속사·김원해 완치
  • 3
    한소희 출연확정…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언더커버' 합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