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제우스는 백두산 김도균…임재욱 부케 받아 “결혼 갈망하게 됐다”

입력 2019-11-17 18:30

제보하기

(출처=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제우스’의 정체가 백두산의 김도균으로 밝혀졌다.

1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15대 가왕의 자리를 놓고 8명의 복면 가수들의 치열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마지막 대결에서는 ‘제우스’와 ‘큐피드’가 부활의 ‘사랑할수록’를 선곡해 감미로운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투표 결과 승리는 77표를 얻은 ‘큐피드’에게로 돌아갔다. 아쉽게 패한 ‘제우스’는 백두산의 기타리스트 김도균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김도균은 “젊은 친구들에게 음악인이라는 걸 알리고 싶었다. 요즘 방송을 많이 하다 보니 음악인의 모습을 모르는 거 같다”라며 대한민국 3대 기타리스트다운 기타 실력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김도균은 임재욱 결혼식장에서 부케를 받았다고 밝히며 “주변에서 받으라고 해서 받았다. 받고 난 후로 결혼에 대한 상상을 많이 하게 됐다. 갈망이 생긴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네티즌은 김도균의 대결 상대 ‘큐피드’의 유력후보로 빅톤의 강승식을 꼽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학래 스캔들 해명, 이성미 아들 재소환…남편에도 '관심'
  • 2
    DJ쥬스 국민청원, 둘째 아이 어린이집서 학대당해…“원장 알고도 은폐했다”
  • 3
    두산솔루스 인수 재협상 테이블에 SI 등판할까

사회 최신 뉴스

  • 1
    오대환 주의당부, 9천만원 수익 인증?…사진 도용에 황당 “말로만 듣던 사기”
  • 2
    안예은, 나이 29세에 저작권료 억 단위…“대기업 부장 연봉”
  • 3
    MBC 공식입장, 홈페이지에 일베 로고가?…계속되는 방송국 일베 논란 ‘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