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총선 불출마 선언..."통일 운동에 매진"

입력 2019-11-17 12:48

제보하기
페이스북에 "가장 하고 싶은 일 향해 뛰어 가겠다"

(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내년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임 전 실장은 1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면서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2000년에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되었다.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며 "환희와 좌절, 그리고 도전으로 버무려진 시간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중에서도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은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며 "예나 지금이나 저의 가슴에는 항상 같은 꿈이 자리잡고 있다.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번영"이라고 했다. 그는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며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 고 싶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은 "제 인생에 가장 소중한 사람들과 더 많은 시간을 나누고 싶다"며 "50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다. 잘한 결정인지 걱정도 된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두려움을 설레임으로 바꾸며 가장 하고 싶은 일을 향해 뛰어 가겠다"며 "감사한 마음만 가득하다"고 적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학래 스캔들 해명, 이성미 아들 재소환…남편에도 '관심'
  • 2
    DJ쥬스 국민청원, 둘째 아이 어린이집서 학대당해…“원장 알고도 은폐했다”
  • 3
    유경 해명, 민아 저격글→"모두 똑같아 보여"→지민 탈퇴…AOA 괴롭힘 논란 계속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폭염 예고에 에너지 절약 중요성 커져…"'슬기로운 냉방 생활' 하세요"
  • 2
    증권거래세 존치 논란…정부 "불안억제"vs업계 "폐지해야"
  • 3
    틱톡, 홍콩시장서 자진 철수하는 이유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