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의 꿈꾸는 라디오, "149cm, 35세다" 진행자만 몰랐던 '특급게스트'

입력 2019-11-16 00:48

제보하기

(출처=MBC 캡처)

한혜진의 사연이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에 당첨됐다.

15일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의 생일 파티에 모인 여은파의 두번재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한혜진과 박나래, 화사는 라디오에 사연을 보내 생일축하 곡을 연주하고 싶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에 이들은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에 사연을 보냈다. 실제 한혜진의 사연이 당첨, 진행자 박경과 전화연결까지 성공했다.

한혜진은 사연 속 자신의 이름을 밝히지 않았기에 사연 당첨의 기쁨은 배가 됐다. 이에 박나래는 "나는 조금 티를 냈다. 149cm에 35세 여자라고 표기했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한혜진은 박경이 전화연결을 시작하며 자기소개를 부탁하자 이름은 공개하지 않겠다고 했다. 하지만 청취자들은 이미 한혜진의 목소리를 눈치챘다. 이어 박나래가 "149cm다"라며 자신의 키를 언급 청취자들에게 힌트를 제공했다. 그럼에도 박경은 여전히 이들의 존재를 알지 못했다. 결국 박경은 청취자들의 실시간 메시지를 통해 뒤늦게 알게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이노비오, 코로나 백신 물질 생산 소식에 진원생명과학 '상한가'…휴머니젠 덕 케이피엠테크 '급등'
  • 2
    보건복지부, 치매 2000억 원 투자…젬백스 등 국내 관련 기업 관심↑
  • 3
    "학군지 몸값 더 오르나"… 중학교 '학군 개편' 논란

사회 최신 뉴스

  • 1
    수도권 등교 재개 첫날 학생·교직원 확진자 '0'
  • 2
    '한 경기 4골' 손흥민, BBC 선정 '베스트11'…'1골 4도움' 케인은 제외
  • 3
    안도현 "'절필 선언' 부담…끊임없이 변하고 싶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