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美 업체 소송 휘말려"…고가 악세사리 '외상값' 3달째 안 냈나

입력 2019-11-15 13:56수정 2019-11-15 16:34

제보하기
도끼, 물품대금 미납으로 소송 휘말려

(출처=도끼 인스타그램)

래퍼 도끼가 밀린 외상값으로 인해 소송에 휘말린 것으로 파악됐다.

15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도끼가 최근 물품대금 미납으로 피소됐다. 미국의 한 주얼리 업체에서 고가 악세사리들을 외상으로 구매한 뒤 상환이 늦어진 게 이유가 됐다는 전언이다.

해당 업체는 도끼가 우리돈 2억 5000만원 가량의 반지와 팔찌, 목걸이, 시계 등을 구매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돈 중 현재까지 2억원 정도가 상환됐고, 4000여만 원을 아직 갚지 않고 있다는 것.

한편 도끼의 측근은 해당 사건을 두고 "미국에서 도난을 당해 협찬받은 물건들을 분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업체는 "협찬 언급은 없었다"라고 선을 그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학래 스캔들 해명, 이성미 아들 재소환…남편에도 '관심'
  • 2
    DJ쥬스 국민청원, 둘째 아이 어린이집서 학대당해…“원장 알고도 은폐했다”
  • 3
    유경 해명, 민아 저격글→"모두 똑같아 보여"→지민 탈퇴…AOA 괴롭힘 논란 계속

사회 최신 뉴스

  • 1
    MBC 공식입장, 홈페이지에 일베 로고가?…계속되는 방송국 일베 논란 ‘왜?’
  • 2
    '사건 무마 대가 향응' 검찰 수사관 구속영장 기각
  • 3
    '펀드 사기' 옵티머스 대표 구속…"피의사실 소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