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권리세, 생전 이루지 못한 꿈 “○만 있는 공간에서”

입력 2019-11-11 23:32수정 2019-11-12 03:15

제보하기

(출처=폴라리스엔터테이먼트 )

권리세의 생전 이루지 못한 꿈은 무엇이었을까.

권리세는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이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하면서 대중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권리세는 지난 2014년 공연을 마치고 서울로 복귀하던 중 멤버들과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고 당일 약 11시간 동안 대 수술을 했지만 혈압 등 상태가 좋지 않아 수술을 중단한 뒤 중환자실에서 경과를 지켜봤다. 힘겨운 사투를 벌인 권리세는 끝내 세상을 떠났다.

권리세는 사망 6개월 전 한 연예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가수로서 가장 이루고 싶은 꿈에 대한 질문에 답한 바 있다. 그는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 같이 정말 큰 공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하는 것이다”며 “오로지 팬들만이 있는 공간에서 콘서트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재일교포 4세였던 그가 고향인 한국에서 성공한 뒤 자신이 살았던 일본의 큰 공연장에도 서고 싶었던 야무진 꿈이 있었던 것.

이날 ‘아이컨택트’에 출연한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은 말없이 눈물을 흘리며 눈빛으로 많은 말을 주고받아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이노비오, 코로나 백신 물질 생산 소식에 진원생명과학 '상한가'…휴머니젠 덕 케이피엠테크 '급등'
  • 2
    보건복지부, 치매 2000억 원 투자…젬백스 등 국내 관련 기업 관심↑
  • 3
    "학군지 몸값 더 오르나"… 중학교 '학군 개편' 논란

사회 최신 뉴스

  • 1
    지역화폐 효용성 논쟁…지역 경제 활력 '마중물' 효과는?
  • 2
    장재인, 성폭력 피해 고백 "범인은 또래 남자…1년간 약 복용해 상태 호전"
  • 3
    김원해, 코로나19 완치 판정…"음성 판정 받고 일상으로 복귀, 건강관리에 최선 다하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