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11일 공식출범…“수사 우선순위 검토 중”

입력 2019-11-09 15:28

제보하기

▲세월호참사특별수사단 단장으로 임명된 임관혁(왼쪽부터) 안산지청장과 수사단 합류에 거론되고 있는 용성진 청주지검 영동지청장, 조대호 대검찰청 인권수사자문관이 7일 오전 수사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세월호 참사 이후 5년여 만에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이 11일 공식 출범한다.

윤석열 검찰 총장 취임 이후 처음 꾸려진 특수단은 6일 설치를 발표하고 수사팀 8명 구성을 완료했다.

특수단은 세월호 참사 원인부터 수습 당시 상황, 기존의 사건 수사 및 조사 과정까지 전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특수단은 앞서 이뤄진 진상규명 기구의 조사 결과를 살펴보고 수사 우선순위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와 2017년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선조위)가 1년 가량씩 조사를 벌였다. '특조위 2기'로 불리는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가 지난해 3월 출범해 조사를 이어왔다.

검찰은 특조위 2기가 '헬기 이송 의혹'과 폐쇄회로(CC)TV 조작 의혹'을 우선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해당 의혹은 조사 내용이 발표된 후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았고 사건 관련자들의 증거인멸 우려가 상대적으로 더 커 보이기 때문이다.

특수단은 특조위 2기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면밀히 검토하고 수사 대상과 주요 관련자를 추려내 수사 계획을 가다듬을 것으로 관측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철구 누구길래…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 '왜?'
  • 2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임상 기대감 커진 파미셀…셀트리온헬스케어 강세 이유는?
  • 3
    [출근길] 김동완 사생팬 무단침입·'쌍갑포차' 불매운동 확산·래퍼 비프리, 킹치메인 폭행·홍석천 "힘내라 이태원"·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대취타' 外 (연예)

사회 최신 뉴스

  • 1
    서울 강서구서 유치원생 확진자 발생…미술학원 강사와 관련
  • 2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Q&A, 개인택시·화물자동차도 지원대상인가요?
  • 3
    금성출판사, '푸르넷 공부방' 유튜브 초등학생 공감 콘텐츠 공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