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 정권 2년 반 총체적 폐정…경제ㆍ안보ㆍ인사 파탄”

입력 2019-11-09 13:59

제보하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문재인 정부 임기 반환점인 9일 "문재인 정권의 2년 반 국정을 총체적 폐정"이라고 규정했다.

황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은 국정 반환점이 아니라 국정 전환점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 2년 반은 대한민국의 시계가 거꾸로 가는 시간, 대한민국의 국운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시간이었다"며 "경제 파탄, 민생 파탄, 안보 파탄, 도덕 파탄의 2년 반이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소득주도성장론은 가짜 성장론이었고 최근의 네 정권 중 최악의 경제성적표를 기록하고 있다"며 "경제와 민생이 파탄 나자 '퍼주기 포퓰리즘' 복지로 국민의 불만을 달래려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최우선 '자해외교'는 나라를 미증유의 위기로 몰아넣었고 문재인 정권은 북한 대변인이 돼 제재 해제를 호소하고 다닌다"며 "북한 바라기로 튼튼하던 한미동맹에도 균열이 생기고 있다"고 외교·안보 실정을 거론했다.

인사 분야에 대해서는 "거듭된 인사 실패는 조국 임명에서 절정에 이르러 전유물처럼 내세워왔던 정의와 공정의 가치는 한순간에 민낯이 드러났다"며 "국민통합의 약속을 깨고 국민들의 정신적 내전과 분단, 극단적 갈등을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께서 국가와 국민을 위한 국정 대전환을 하겠다면 한국당도 국정 대협력의 길을 갈 것"이라며 "정권의 독선과 오만이 깊어질수록 정권의 명운은 더욱 짧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한국당도 탄핵의 늪에서 허덕이다 정권의 폭정과 무능을 막지 못해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며 "자유민주 진영의 대통합 노력이 시작됐다. 저부터 몸을 낮추고 통합을 반드시 성사시켜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철구 누구길래…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 '왜?'
  • 2
    [증시 키워드] 렘데시비르 임상 기대감 커진 파미셀…셀트리온헬스케어 강세 이유는?
  • 3
    [출근길] 김동완 사생팬 무단침입·'쌍갑포차' 불매운동 확산·래퍼 비프리, 킹치메인 폭행·홍석천 "힘내라 이태원"·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대취타' 外 (연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해상풍력, 수산업·해양환경과 상생안 찾는다
  • 2
    자가용에 주유하고 유가보조금 수령 등 부정수급 685건 적발
  • 3
    이륜차 운전자 대상 안전 교육 강화…교육이수자 우대 방안 검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