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서 애플 등과 풍력 에너지 사용 계약 맺어

입력 2019-11-06 09:48

제보하기
친환경 경영 계속 이어가…바이오 원료가 도입된 포장재 사용

▲삼성전자 오스틴 생산법인 (출처=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친환경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6일 삼성전자 미국 뉴스룸에 따르면 삼성전자 오스틴 생산법인과 애플, 이베이, 스프린트는 최근 미국의 에이펙스 클린 에너지가 소유한 풍력 발전 단지에서 전력을 구매하는 계약을 맺었다.

계약 규모는 75MW(메가와트)로, 이는 2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삼성전자 오스틴 생산법인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최첨단 반도체 기술과 친환경 제조 시연의 획기적 성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경영 및 생산 활동에 발생하는 오염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4년부터 작년까지는 생산공정 효율화, 고효율 설비 도입 등을 통해 1086만 톤의 온실가스를 줄였다.

또 종이와 옥수수 전분, 사탕수수 등의 바이오 원료를 사용한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휴대폰, 청소기 포장재를 사용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안 간다" 류호정 누구?…박원순 비서 '당신'으로 지칭하기도
  • 2
    [위클리 제약·바이오] 미국 ITC "대웅, 메디톡스 영업비밀 침해" 예비판결 外
  • 3
    김호중 하차설, TV조선 '사랑의 콜센터' 떠나나?…"앨범 작업 집중"

기업 최신 뉴스

  • 1
    ㈜한진 상반기 영업이익 527억…전년비 30.8%↑
  • 2
    BMW, PHEV '뉴 X5 xDrive45e' 사전계약 시작…예상가격 1억1300만 원부터
  • 3
    한상혁 방통위원장 “역사 왜곡·집단 차별 영상 유통 막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