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ㆍSK하이닉스 ‘동반 신고가’

입력 2019-11-05 16:24

제보하기

5일 증시에서는 반도체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이어지면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가 나란히 신고가를 경신했다.

이날 반도체 대장주로 꼽히는 삼성전자는 전일대비 0.76%(400원) 오른 5만2700원을 기록하며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5월 25일(5만2700원) 이후 1년 5개월 만에 최고치 수준이다. 삼성전자 우선주도 1.40%(600원) 오른 4만3600원을 기록해 52주 신고가로 마감했다.

SK하이닉스 역시 전일 대비 0.47%(400원)오른 8만5100원을 기록하며 2거래일 연속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장중 최고 8만54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재고 감소 및 수요 회복으로 서버용 메모리 가격 하락세가 둔화하기 시작하면서 내년에는 D램 가격이 반등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임영웅 소감, ‘미스터트롯’ 콘서트서 맞은 데뷔 4주년…“모두 여러분 덕”
  • 2
    FNC 공식입장, 권민아 연락에 침묵한 이유…“지민은 일반인의 삶 살 것”
  • 3
    FNC 공식입장, 권민아가 의지한 초아…“난 언니가 좋아”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8월 17일 임시공휴일 은행 휴무…'금융거래 Q&A'
  • 2
    "온라인 보험마케팅 명확한 규제 마련 시급"
  • 3
    거침없는 한국 증시, 코로나 이후 글로벌 증시 상승률 ‘1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