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호, "9월부터 마약수사대 도마 위"…한서희-정다은 '공익신고자 커플'

입력 2019-11-01 10:57

제보하기
'비아이' 저격한 한서희, 그리고 '원호' 겨냥한 정다은

(출처=한서희 SNS)

팀을 탈퇴한 몬스타엑스 원호가 이미 한 달여 전부터 경찰 마약수사대의 수사 선상에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여기에는 정다은의 제보가 주효했다는 전언이다.

1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지난 9월 하순 원호의 머리카락을 넘겨받아 마약 검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2009년 코미디TV '얼짱시대'를 통해 인연을 맺은 정다은이 "원호와 대마초를 피웠다"라고 말했고, 버닝썬 총괄이사였던 조모 씨 역시 당시 상황을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원호의 마약검사 결과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내사가 마무리되고 정식 수사로 전환될 지가 관건인 이유다.

한편 정다은이 대마초 흡연을 사실상 자백하면서 원호의 혐의를 공론화한 점은 그의 연인 한서희의 사례와도 맞물린다. 한서희는 앞서 지난 6월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의 마약 혐의를 도마에 올려 파문을 일으킨 바 있기 떄문. 한서희와 그의 절친 정다은이 나란히 '공익신고자'의 행보를 보이는 모양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故 이건희 회장 애마도 떠났다…‘롤스로이스’ 수출 말소
  • 2
    ‘불타는 청춘’ 김경란 나이, 이혼 4년 차…한층 밝아진 모습 “떨려서 잠 못자”
  • 3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사회 최신 뉴스

  • 1
    [랜선 핫이슈] 에이프릴 이현주 왕따설, 진실 공방은 '~ing'·KTX 햄버거 진상녀는 일반 가정 아가씨? 外
  • 2
    [사건·사고 24시] 배우 지수, 학폭 의혹 제기·인천서 숨진 8살 여자아이 학대 혐의 부모 체포 外
  • 3
    속보 경기 고양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한 기저질환 환자 사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