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엄홍길, 故박무택 대원 시신 수습 못 해…1년간 에베레스트에 매달려 있어

입력 2019-10-24 00:37

제보하기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산악인 엄홍길이 故박무택 대원을 회상했다.

2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산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엄홍길이 출연해 2004년 에베레스트 등반 중 유명을 달리한 故박무택 대원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엄홍길은 “등반을 할 때면 시신을 꼭 마주친다. 정상에 가는 마지막 구간에 많다”라며 “시신 수습이 불가능하다. 내 몸 하나 건사하기도 힘들다. 보는 순간 마음도 아프지만 어떻게 할 수가 없다. 나도 그렇게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엄홍길은 “2005년 도에 2004년 에베레스트 등반 중 사망한 박무택 대원의 시신을 수습하러 갔다”라며 “1년 동안 매달려 있다 보니 얼어서 붙어 있었다. 무게도 100kg이 넘고 날씨도 안 좋았다. 욕심냈다간 우리도 위험하겠다 싶어서 중단을 해야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엄홍길은 “당시 사고로 박무택과 다른 대원 두 명이 더 사망했다. 박무택이 ‘여기까지만 거둬 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동료들 곁에 있고 싶다’라고 이야기하는 것 같았다”라며 “거기에 돌무덤을 만들어 주고 인사하고 내려왔다”라고 전했다.

박무택 대원은 2004년 5월 20일 히말라야를 등반하던 중 해발 8750m 지점에서 안타깝게 사망했다. 1년 뒤인 2005년 엄홍길 대장은 박무택 대원의 시신을 3시간 수습 끝에 돌무덤에 안치했다. 당시 실종됐던 백준호, 장민 대원을 끝내 발견하지 못했다.

해당 내용은 2015년 영화 ‘히말라야’로 제작돼 우리와 만났다. 당시 7,759,711명을 동원하며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린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외국인이 부르는 사랑의 ‘배터리’…LG화학ㆍ삼성SDI ‘싹쓸이’
  • 2
    동부간선도로·올림픽대로·반포대로 등 서울 주요 도로 곳곳 교통통제 이어져…퇴근길은 어떻게?
  • 3
    단독 ‘7000억 사기’ VIK, 남은 돈 25억… 잔여자산 4800억은 회수 가능성 없어

사회 최신 뉴스

  • 1
    ‘미드소마’ 무슨 뜻?…봉준호 감독이 추천한 최고의 공포 영화
  • 2
    문희준 하차, ‘불후의 명곡’ 하반기 개편…후임은 김준현과 김신영
  • 3
    샘 오취리, ‘관짝소년단’ 흑인 비하 비판…의정부고 측 “단순 패러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