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프라이드, 연간 1만 리터 규모 칸나비스 추출 시설 인수 본계약 체결

입력 2019-10-21 10:32

제보하기

미국 현지에서 합법 칸나비스(Cannabis) 사업을 추진 중인 뉴프라이드가 현지 LA 북쪽 카노가파크시(Canoga Park)에 위치한 칸나비스 농축액 추출 시설의 인수 본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뉴프라이드 관계자는 “당사는 최근 칸나비스 도매, 유통 사업 진출도 시작했다”며 “올해 칸나비스 사업 부문 매출 2000만 달러 돌파가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로열그린스 칸나비스 판매점의 경우, 지난 상반기 기준 월 평균 126만 달러, 누적 760만 달러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 성장기에 접어들었다”며 “이번 인수 시설의 생산 체제 합류를 통한 본격적인 매출 확대도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뉴프라이드는 인수를 확정한 칸나비스 농축액 추출 시설에서 연간 최대 1만 리터, 현 시세로 약 4~500만 달러(한화 약 48~60억 원)에 달하는 칸나비스 농축액 생산 체제에 대한 모든 테스트를 마치고 향후 증설 계획에 대한 검토까지 마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30일에는 칸나비스 관련 사업의 재배·추출·제조·유통까지 모두 아우르는 올인원(All-in-One) 시스템 구축을 목적으로 추출 관련 시설의 인수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칸나비스 농축액은 건조된 칸나비스를 분쇄한 후 열을 가해 액상 상태로 추출한 원액을 말한다. 칸나비스의 주성분인 칸나비디올(Cannabidiol, CBD) 및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Tetrahydrocannabinol, THC) 함유율을 극대화 시킨 상품으로, 연고, 파스, 캡슐과 같은 의료용 제품부터 화장품, 비누, 샴푸, 로션 등 각종 생활용품까지 모든 칸나비스 상품의 주원료로 사용되고 있다.

뉴프라이드는 인수한 추출 시설을 통해 당장 내달부터 자체 칸나비스 브랜드 ‘로열그린스’ 관련 상품을 제조하고, 캘리포니아 주 전 지역 칸나비스 판매점 유통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중 사업 추이를 보며 2배 이상의 추가 설비 확충도 검토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BJ진워렌버핏 사망, 마지막 메시지 속 BJ유신 누구?…“억울함 풀어달라”
  • 2
    K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활기’…올 하반기 분수령 되나
  • 3
    ‘담합설’까지 등장한 하남 3호선 연장 논란…국토부 “사실무근”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셀트리온, "개발 중인 항체치료제, 변종 코로나19에도 효과있다"
  • 2
    SM엔터, 해외 최초로 베트남에 굿즈 스토어 겸 카페 오픈
  • 3
    글로스퍼랩스, 100억 규모 3자배정 유상증자 결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