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결국 결방,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중계 영향…시청자들 “아쉽다”

입력 2019-10-14 23:02

제보하기

(출처=KBS)

드라마 ‘녹두전’이 결방을 결정했다.

14일 오후 10시 방송 예정이었던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이 야구 중계로 결방이 불가피하게 됐다.

앞서 이날 오후 6시 20분 부서 시작된 2019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 중계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과 ‘옥탑방의 문제아들’이 결방됐다.

당초 ‘녹두전’은 경기 후 정상적으로 방송될 예정이었지만, 경기가 연장전에 돌입하며 결국 결방을 결정했다.

‘녹두전’을 기다리던 시청자는 “아쉽다. 너무 기다렸는데”, “녹두전까지 결방될 줄은”, “녹두전은 정상방송이라고 해서 좋아했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오늘 결방된 ‘조선로코-녹두전’ 10~11화는 다음 날인 1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수도권, 내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스포츠 ‘무관중’·고위험 시설 영업 금지
  • 2
    [상보] 보수단체, 서울 도심 집회 강행…'코로나 감염 확산' 사랑제일교회, 집회 참여 독려
  • 3
    미국, 대만에 F-16 전투기 66대 판매…미·중 갈등 더욱 악화할 듯

사회 최신 뉴스

  • 1
    [상보] 수도권 교회서 코로나19 무더기 확진…사랑제일교회, 누적 감염자 134명
  • 2
    [내일 날씨] 장마 끝, 무더위 시작…오후 기온 30도 넘어
  • 3
    보수단체, 서울 도심 집회 강행…'코로나 감염 확산' 사랑제일교회, 집회 참여 독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