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종현 빈소 찾았던 설리, 밤늦은 시간 침통한 표정 유지

입력 2019-10-14 22:13

제보하기

(출처=설리 SNS )

故종현 사망 2주기를 앞두고 설리마저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나 대중들의 충격이 크다.

故종현은 지난 2017년 12월 18일 우울증을 떨치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故종현이 세상을 떠났을 당시, 설리는 같은 소속사 동료였던 그의 빈소를 침통한 표정으로 밤 늦은 시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의 죽음에 같은 소속사였던 종현의 죽음까지 회자되고 있는 것.

일각에서는 종현 설리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이먼트의 아티스트 관리가 부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경준 합류, ‘동상이몽2’ 복귀…1년 사이 변한 것 ‘셋에서 넷으로’
  • 2
    MSCI, 씨젠ㆍ알테오젠ㆍ신풍제약 지수편입 결정
  • 3
    이효리, ‘페이스 아이디’로 24시간 공개한다…리얼라이프 ‘눈길’

사회 최신 뉴스

  • 1
    잡코리아, ‘취업특강’ 통해 언택트 취준 지원 나섰다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4대강 관련 수해 원인 여야공방전·'김현정의 뉴스쇼' 목포 부동산 투기, 실형 선고받은 손혜원·'철파엠' 김대명·'컬투쇼' 신봉선, 산들, 에이프릴 外
  • 3
    [일기예보] 오늘 날씨, 전국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소나기·폭염특보…낮 최고기온 35도 "미세먼지 농도 '좋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