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아나운서, 11살 연상 전부인 이혼→11살 연하 현부인과 재혼 “28개월 딸 육아 힘들어”

입력 2019-10-13 12:31

제보하기

(출처=KBS1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캡처)

방송인 김범수가 재수 인생을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김범수가 출연해 고교시절 은사님을 찾아나선 김범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범수는 “28개월 된 늦둥이가 있다. 52세에 얻은 딸”이라며 “육아가 너무 힘들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나는 재수의 대명사다. 대학도, 방송국도 재수로 입사했다”라며 “결혼도 재수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범수는 34세였던 2001년 11살 연상의 전 부인과 결혼했지만 7년만인 2008년 이혼했다. 이후 2015년 11살 연하의 현재 부인과 재혼해 슬하에 늦둥이 딸을 두고 있다.

김범수의 아내는 전직 큐레이터 출신으로 두 사람은 2012년 배우 이영애의 쌍둥이 돌잔치에서 처음 만났다. 이후 몇 년 뒤 미술관에서 재회하며 연인으로 발전, 결혼에 골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안 간다" 류호정 누구?…박원순 비서 '당신'으로 지칭하기도
  • 2
    [위클리 제약·바이오] 미국 ITC "대웅, 메디톡스 영업비밀 침해" 예비판결 外
  • 3
    김호중 하차설, TV조선 '사랑의 콜센터' 떠나나?…"앨범 작업 집중"

사회 최신 뉴스

  • 1
    故 박원순 시장, 부검 안한다… 경찰 "타살 아니다"
  • 2
    속보 경찰 "박원순 타살혐의점 없어…부검 않고 유족에 인계"
  • 3
    [내일날씨] 토요일 곳곳 비 소식…서울 낮 최고 30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