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오세근, 국내 농구 연봉 탑3…“나는 7억, 김종규 선수는 12억”

입력 2019-10-10 00:47

제보하기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농구선수 오세근이 연봉에 대해 솔직 고백했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왕좌의 게임’ 특집으로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세근은 “제가 연봉 탑3이다. 작년에 연봉 1위였는데 부상당하는 바람에 떨어졌다”라며 “지금 1위는 김종규 선수다. 12억 7천 900만 원이다. 저는 7억이다. 2위는 이정현 선수”라고 솔직하게 연봉을 고백했다.

이어 오세근은 “농구선수는 야구처럼 다년 계약이 힘들다. 계약금도 없고 매년 갱신해야 한다”라고 씁쓸함을 드러냈다.

한편 오세근은 이날 방송을 통해 국내 최초로 ‘쿼드러플더블’을 기록했으며 중앙대 재학 당시 52연승을 기록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BJ진워렌버핏 사망, 마지막 메시지 속 BJ유신 누구?…“억울함 풀어달라”
  • 2
    K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활기’…올 하반기 분수령 되나
  • 3
    ‘담합설’까지 등장한 하남 3호선 연장 논란…국토부 “사실무근”

사회 최신 뉴스

  • 1
    이은결, 미모의 아내는 첫 마술 파트너…알고 보니 일란성 쌍둥이
  • 2
    '현대차 수사기밀 유출' 검찰 수사관 구속…"공정성 훼손"
  • 3
    배윤경 누구? ‘하트시그널1’ 출연자…변호사와 최종 선택 후 실제 교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