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도로공사 본사 점거 요금수납원 강제진압 예정

입력 2019-09-11 12:41

제보하기

경북경찰청이 사흘째 한국도로공사를 점거 농성 중인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들을 강제 진압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11일 오전 한국도로공사에 경찰력 1천여명을 대기시키고 건물 주변에 에어매트를 깔아 진압을 준비하고 있다.

민주노총·한국노총 노조원들인 수납원 250여명은 도로공사 2층 로비에서 사흘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건물 밖에도 80여명의 노조원이 대기하고 있어 경찰이 강제 진압에 들어갈 경우 양측 간 충돌이 예상된다.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도로공사 업무에 차질이 발생한 데다 추석이 다가와 강제진압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민주노총 등은 지난 9일부터 "1·2심 소송이 진행 중인 1천여명도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은 745명과 같이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도로공사 본사를 점거·농성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 씨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도착…13일 발인
  • 2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 206명…사흘째 200명대
  • 3
    속보 아들 박주신 씨 박원순 시장 빈소 도착

사회 최신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 씨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도착…13일 발인
  • 2
    속보 아들 박주신 씨 박원순 시장 빈소 도착
  • 3
    [종합 2보] 김경수 경남도지사 “평생을 바쳐 이룬 박원순 시장 업적 추모”…각계 발길 이어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