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윙입푸드, 중국 아프리카돼지열병 영향 돈육값 폭등 ‘상승’

입력 2019-09-11 10:06

제보하기

중국의 아프리카열병(ASF) 영향으로 8월 돼지고기 가격이 47% 급등하면서 윙입푸드가 상승세다.

11일 오전 10시 5분 현재 윙입푸드는 전일 대비 50원(2.26%) 오른 2265원에 거래 중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돼지열병)으로 공급 부족이 발생하면서 8월 한 달에만 중국의 돼지고기 값이 47% 폭등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날 중국 국가통계국은 8월 돼지고기 가격이 전년 대비 46.7% 올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7% 상승한 것 보다 상승률이 더 높아진 수준이다. 가격 상승의 주요 원인은 돼지열병으로 수백만 마리의 돼지를 살처분했기 때문이다.

윙입푸드는 육가공 전문 기업으로 중국식 살라미(전통 소시지)와 간편 소시지, 베이컨 등을 생산하고 있다. 중국에서 총 54개의 대리상과 최대 온라인 유통사인 텐마오몰과 징동을 통해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테슬라, 코발트 프리 기술 찾아
  • 2
    속보 테슬라, 2022년 100GWh 자체 배터리 개발 예상
  • 3
    속보 테슬라, 내년 말 10GWh 생산 기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증시 키워드] 휴머니젠 호재에 케이피엠테크 7일만에 245% '급등'…개미 매도 이어지는 LG화학
  • 2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09/23)
  • 3
    “테슬라 배터리데이, 내재화는 2030년 장기 계획…불확실성 해소”-유진투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