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강속구보다 빠르다"…태풍 링링 북상 경로·세력 수도권 정면 겨냥

입력 2019-09-05 10:53수정 2019-09-05 13:02

제보하기

태풍 링링 북상, 수도권 직접 타격 전망

(출처=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태풍 링링 경로가 수도권을 정면으로 겨냥하고 있다. 여기에 강한 세력까지 더해지면서 그야말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모양새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370킬로미터 인근 해상에서 북상 중이다. 예상 경로 상 오는 7일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북상해 이날 오후 수도권을 관통할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 링링 북상 경로가 한반도로 기정사실화 되면서 태풍 피해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7일 까지 태풍 강도가 '강'을 유지할 것으로 예보돼 이례적인 강풍까지 예상된다. 7일 오후 9시 기준 최대풍속은 시속 126킬로미터, 이동속도는 시속 40킬로미터로 위험반원에 드는 수도권에는 사실상 시속 160킬로미터 이상의 바람이 불 수 있다.

한편 태풍 링링 경로가 한반도를 관통한 뒤 8일 오전 중 급격히 세력이 약화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 링링은 72시간 내에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서준 윤식당3, 최우식과 함께…절친 ‘방탄’ 뷔 출연 기대해도 될까?
  • 2
    이두희-지숙, 웨딩화보+청첩장 공개…이색 디자인 ‘눈길’
  • 3
    민주당, '대주주 5억 원' 보도에 "사실 아니다. 기준금액 미정“

사회 최신 뉴스

  • 1
    [출근길] 백신 불안 확산에도 만 62~69세 미만 독감 무료 접종 시작·고교생 무면허 전동킥보드 타다 택시 충돌해 중상 外 (사회)
  • 2
    [출근길] SM 신인 걸그룹 에스파 11월 데뷔…레드벨벳 이후 6년만·이동국 23년 만에 그라운드 떠난다·지숙♡이두희 31일 비공개 결혼·강경화 "유승준 입국 비자발급 허용하지 않겠다"·박서준-최우식 윤식당3 출연 (연예)
  • 3
    단독 국세청,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스위스 비밀 계좌’ 추적·조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