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中에 이어 日과 기업결합심사 논의 착수

입력 2019-09-04 14:58

제보하기
"일본의 공정취인위원회에 신고 향한 상담수속 개시"

현대중공업그룹이 중국에 이어 일본과도 대우조선해양 인수 기업결합심사 관련 논의를 시작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4일 "한국조선해양은 대우조선해양과의 기업결합과 관련해 일본의 공정취인위원회에 대해 신고를 향한 상담수속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기업결합심사는 해당 국가의 공정거래당국이 기업 간 인수합병에 따른 독과점 여부 등을 판단하는 절차다.

현재까지 현대중공업그룹은 한국 공정거래위원회를 비롯해 유럽연합(EU), 일본, 중국, 카자흐스탄, 싱가포르까지 6개국을 심사국으로 확정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7월 말, 국내 공정거래위원회와 중국에 기업결합신고서를 제출했고, EU의 경우 결합신고서 제출에 앞서 사전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당초 업계에서는 승인 획득의 최대 난관으로 EU가 지목됐다. 선주사가 몰려 있는 EU의 경우 기업결합을 통해 조선사수가 줄어들면 소비자로서 선택의 폭이 좁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일본과의 무역분쟁이 심화함에 따라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인수 과정에서 일본이 '몽니'를 부릴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심사국 중 한 곳이라도 기업결합 승인에 반대할 경우 인수 작업 전체에 '빨간불'이 켜질 수 있어, 현대중공업그룹은 일본에 결합신고서 제출 전 '신중 모드'를 유지하는 상황이었다.

일본과의 기업결합심사 논의가 시작됨에 따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작업은 다시금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현재 싱가포르까지 6개국을 심사국으로 확정했고, 대상국은 추가적으로 검토해서 늘어날 수 있다"며 "일본에 기업결합심사 신청에 앞서 사전협의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날씨] 성큼 다가온 가을…중부지방 한때 빗방울
  • 2
    [1보] 국제유가 혼조세…WTI 0.3%↑
  • 3
    전공의협의회, 의대생·교수 주도 의료정책감시기구 참여

기업 최신 뉴스

  • 1
    '우유 변질' 불만에… 마켓컬리, 전액 환불한다
  • 2
    CJ대한통운 노조, 조합창립 59주년 맞아 전직원에 기념선물 지급
  • 3
    [금주의 SNS핫템] 환절기 큰 일교차에 에디션앤드지 블루종·홍삼정으로 건강 챙기세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