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AI 기반 스마트보청기 스타트업 ‘더열림’에 투자

입력 2019-08-30 08:34

제보하기

지난 4월 코스닥 상장사로 운용자산 8000억원을 돌파한 벤처캐피털인 TS인베스트먼트의 자회사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벤처기업부에 정식 등록된 엑셀러레이터로, 업력 3년미만 스타트업에 대한 시드와 프리A 등 초기투자를 전문적으로 담당하고 있는 뉴패러다임인베스먼트가 27번째 투자처로 스마트 보청기 의료기기 스타트업 분야에 투자했다.

4차산업분야 투자로 유명한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이 AI 기반의 스마트 보청기(Smart Hearing Aid)를 개발하는 의료기기 스타트업 ㈜더열림에 투자를 했다고 30일 발표했다.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박제현 대표는 “보청기 시장의 급성장 가능성과 더열림의 뛰어난 기술력이 투자배경이다. 2015년 1월에 설립된 ‘더열림’은 4차 산업의 핵심분야인 의료 사물 인터넷(IoMT, Internet of Medical Things)의 이어케어(Ear Care), 난청(Hearing Loss) 분야에서 독보적인 R&D 기술력과 상용화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스마트 보청기 제조 벤처기업”이라고 전했다.

현재 더열림은 조동현 대표와 유정기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조동현 대표는 현대그룹, KTB네트워크, 동국제강 등을 거친 영업ㆍ기획 전문가다.

유정기 대표는 현대전자, 팬택 등에서 휴대폰 개발에 참여하고 스마트폰 부품기업 멜파스에서 하드웨어그룹장 등을 지내는 등 25여년 동안 디지털 단말기를 연구개발한 엔지니어출신이다.

더열림은 최근 10억원의 연구개발과제 수주한 바 있다. AI 기술을 이용해 음질을 향상시킨 스마트 능동형 보청기 국산화 및 난청인의 다양한 청각모델에 따라 Ear Care가 가능한 제품과 솔루션 개발로 난청인들의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더열림은 AI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헬스케어 IoMT 디바이스를 스마트폰과 연동을 통해 외부환경에 대한 상황인식부터 실시간 셀프청력 측정과 피팅이 가능하고 심박, 운동, 치매, 낙상까지 헬스 데이터 수집이 가능한 신제품을 개발중이다.

박제현 대표는 “‘스마트 보청기'는 소비자의 불편을 해소해 주는 페인킬러(Pain Killer)형 서비스다.더열림은 국내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인증과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다. 2020년부터는 해외수출로도 본격적인 판로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더열림 조동현 대표는 “더열림은 혁신적인 보청기 핵심기술로 국내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소음성 난청위험에 직면해 있는 많은 근로자들을 위한 청력보호와 난청방지용 소음제거 제품인 차세대 산업용 유해환경개선 제품개발도 추진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 대표는 “웨어러블 기기를 통한 빅데이터 기반의 맞춤형 건강관리 플랫폼 기업이 목표다. 현재 개발중인 스마트 보청기는 2020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향후 3년내에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초고가 보청기 시장도 집중 공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폰 과다사용에 따른 젊은층의 난청유발과 고령화에 따른 난청인구의 급속히 증가로 인해 보청기 시장 규모가 급성장세다. 고령화와 기술발전이라는 시대적 흐름과 맞물려 첨단기술이 적용된 일명 ‘스마트 보청기'가 미래 먹거리로 급부상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삼성전자, 매년 배당 9.8조로 상향
  • 2
    삼성전자, 새 주주환원책으로 주가 부양할까
  • 3
    [상보] 뉴욕증시, 이익 확정 매도·FOMC 실망에 급락…다우 2.05%↓

기업 최신 뉴스

  • 1
    중기부, 기업당 최대 400만 원 비대면 환경 구축 지원
  • 2
    “외상대금 피해 줄여요”...중기부, 매출채권보험 20조 원 인수
  • 3
    [컨콜] 삼성전자 "올해 7세대 V낸드에서 더블스택 기술 첫 적용"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