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민우, 아내와 사별 후…사춘기 딸에 애정 “엄마 겸 아빠”

입력 2019-08-28 00:02

제보하기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가수 김민우가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가평으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과 새 친구 김민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민우는 아침 산책 중 딸아이와 전화 통화를 나눴다. 김민우는 “아삐”, “뷰” 등 애정 넘치는 말로 함께 있던 권민중과 장호일의 부러움을 샀다.

김민우는 “딸은 아빠를 기쁘게 하는 법을 아는 애다. 아이처럼 굴면 아빠가 좋아한다는 것을 알아서 더 그렇게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민우는 2년 전 희귀병 혈구 탐식성 림프 조직구증으로 일주일 만에 아내와 사별했다. 당시 장례 직후 김민우의 딸은 “세탁기 사용하는 법을 알려주면 아빠의 와이셔츠를 내가 다려주고 싶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김민우는 “초등학교 4학년이다. 지금도 신체의 변화가 생기면서 벌써부터 민감해졌다”라며 “속옷 같은 건 감으로 사다 준다. 어두운 색 같은 걸로. 나는 엄마 겸 아빠다”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 2
    [베스트&워스트] 코스피,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 소식에… 사조씨푸드 ‘45.86%↑’
  • 3
    CU, ‘코리아세일페스타’에 역대 최대 규모 참가...원플러스원 행사 20% 확대

사회 최신 뉴스

  • 1
    서울창업성장센터 배출 스타트업 승승장구…20개사 연평균 매출액 91억
  • 2
    서울시, 미식 안내서 ‘서울 레스토랑&바 100선’ 발굴
  • 3
    [일기예보] 오늘 날씨, 전국 대체로 맑고 '쌀쌀'…'서울 낮 18도' "미세먼지 농도 '좋음~보통'"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