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수복 입은 고유정, 분노한 시민에 머리채 잡혀

입력 2019-08-12 13:18수정 2019-08-12 13:18

제보하기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12일 오전 10시께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열린 공판에 수감번호 38번이 쓰인 연두색 죄수복을 입고 나타났다.

이날 고유정은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시민들에 거센 비난을 받으며 머리채를 잡히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WHO "코로나 특효약 없을 수도" 발언에 드림텍ㆍ씨젠 '급등'…배터리주도 연일 강세
  • 2
    단독 국세청, 오비맥주 세무조사 후 300억대 ‘철퇴’…주류거래 질서 위반도 적발
  • 3
    삼성전자, ARM 지분 인수하나

사회 최신 뉴스

  • 1
    추석특집 '아육대' 무관중 진행키로…"'코로나19' 여파로 스타와 팬 직접 만남은 없다"
  • 2
    [포토] '채소 가격이 올랐나'
  • 3
    [포토] '긴 장마로 지난달 채솟값 급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