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꽁지, 성범죄 피의자 응징…"자는 줄 알고 만졌다" 시인

입력 2019-08-07 10:30수정 2019-08-07 13:39

제보하기

유튜버 꽁지, 고속버스 내 성범죄 피해 폭로

(출처=유튜브 '꽁지' 영상 캡처)

유튜버 꽁지가 성범죄 피의자를 응징했다.

지난 5일 1인 미디어 유튜버 꽁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꽁지는 앞서 3일 서울에서 동대구를 향하는 고속버스 안에서 옆자리 남성 승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

유튜버 꽁지가 게재한 영상에는 사건 당시의 내용이 소상히 담겼다. 꽁지는 잠든 자신의 가슴 부위를 만진 피의자를 경찰에 신고한 뒤 휴게소에서 피의자와 함께 내려 그를 추궁했다. 피의자는 "자는 줄 알고 그랬다"라고 자신의 범행을 인정했고, "원래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고 선처를 호소했다.

관련해 유튜버 꽁지는 "합의나 선처할 생각은 결코 없다"면서 "제가 받은 정신적 피해와 금전적 손해까지 전부 포함해 가능한 한 최고의 벌이 내려지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 채널에 영상을 올려 더 많은 이들에게 공유해 어딘가 있을 수 있는 예비 범죄자들에게 경종을 울리려 한다"라며 "피해자들에게는 위로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나노엔텍,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
  • 2
    [올댓트립] 우리집 근처 걷기 좋은 길은
  • 3
    3분기 외국인이 쓸어 담은 1위는 삼성전자..."4분기도 강세 전망"

사회 최신 뉴스

  • 1
    법원, 정정순 의원 '체포 동의요구서' 송부…"출석거부 등 체포 필요성 있다"
  • 2
    방탄 추석인사, 유튜브 채널에 '한가위 선물' 한가득…남다른 팬 사랑
  • 3
    국립대 중 ‘서울대병원’이 의료사고 소송ㆍ분쟁 가장 많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