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마케팅, 본업과 자회사 성장성 유효 ‘매수’ - 삼성증권

입력 2019-08-06 08:59

제보하기

삼성증권은 6일 에코마케팅에 대해 광고주 정리와 주요 고객군의 예산 집행이 단행되면서 실적이 주춤했지만, 정상 궤도로 돌아갈 전망이라며 목표주가는 4만2000원으로 하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최민하 삼성증권 연구원은 “2분기 실적으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2.5% 증가한 249억 원, 영업이익은 191.6% 증가한 81억 원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최 연구원은 “매출액은 기대치에 부합했지만, 영업이익은 컨센서스(100억 원)와 추정치(90억 원)에는 미치지 못한 수준”이라며 설명했다.

그는 “인지도 상승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전분기 대비 광고비가 크게 늘었고 별도 매출액이 줄면서 영업이익률도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최 연구원은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추가 성장이 제한적인 광고주를 정리하고, 주요 고객군의 예산 집행이 하반기에 쏠린 탓으로 향후 정상 궤도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퍼포먼스 마케팅에 대한 고객 선호도는 높아지고 있고 자회사의 국내외 유통망도 확장하면서 질적 양적 성장세는 이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벤 키, 중학생 정동원과 나란히 ‘귀염뽀짝’…작은 키 콤플렉스에 눈물도
  • 2
    외국인이 부르는 사랑의 ‘배터리’…LG화학ㆍ삼성SDI ‘싹쓸이’
  • 3
    동부간선도로·올림픽대로·반포대로 등 서울 주요 도로 곳곳 교통통제 이어져…퇴근길은 어떻게?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거래소, 신라젠 상장폐지 결론 못내…재차 심의 결정
  • 2
    한국공항, 2분기 영업손실 196억…적자전환
  • 3
    한진중공업, 506억 규모 건물 신축 및 개보수 공사 계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