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김다미, 캐스팅 경쟁률만 ‘1500 대 1’…시즌 2까지 계약 완료

입력 2019-08-04 17:43

제보하기

▲영화 '마녀' 스틸컷(출처=네이버영화)

영화 ‘마녀’의 주인공 배우 김다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화 ‘마녀’는 미지의 시설에서 발생한 의문의 사고 후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의 앞에 의문의 사건이 발생하며 시작되는 이야기다.

개봉 당시 신인 여배우 원톱 주연이라는 다소 도전적인 성향을 담고 있었으나 짜릿한 액션과 시원한 스토리 전개 등이 어우러지며 약 300만 관객을 동원했다.

제 몫을 톡톡히 해낸 김다미는 1500 대 1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에 캐스팅됐다. 김다미는 “피 묻히는 장면은 힘들기보다는 색달랐다”라며 “가장 힘들었던 것은 최우식 오빠와의 합이다. 맞춰가는 것이 힘들고 어려웠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영화 ‘마녀’는 처음부터 시즌 2를 염두에 두고 만든 작품이다. 김다미는 다음 시즌까지 계약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생존 위해 매각하지만…두산, 차ㆍ포 떼고 그룹명맥 유지할 수 있을까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30초 진단 솔루션 유럽인증 소식에 드림텍 '상한가'…씨젠 상승 어디까지?
  • 3
    [종목이슈] 제놀루션, 코로나19 장기화 핵심 수혜주...씨젠·솔젠트 동반 성장

사회 최신 뉴스

  • 1
    ‘제1회 문윤성 SF문학상’ 출품작 공모…대상에 3000만원
  • 2
    '생활의 달인' 북한식 냉국수의 달인, 대를 이어 만드는 특별한 이북식 국수 맛의 비법은?
  • 3
    김보라 공식입장, 조병규와 결별…열애 1년 6개월 만에 “자연스럽게 이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