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이대 백반집 태도에 쓴 웃음…네티즌 “나라면 하차했다” 분통

입력 2019-08-01 22:42

제보하기

(출처=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캡처)

백종원이 이대 백반집을 보고 쓴웃음을 삼켰다.

3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과거 솔루션 했던 이대 백반집을 찾은 백종원과 MC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과거 이대 백반집 사장에게 제육볶음, 순두부찌개, 카레 순두부 등의 비법과 노하우를 전수했다. 하지만 1년 반 만에 찾은 백반집은 달라진 것이 없었다. 백종원의 점검 요원들 역시 6번의 방문 끝에 점검을 포기했다.

특히 사장은 “음식이 짜다”는 지적에 “백종원의 음식은 맛이 강하다. 맵고 약간 짜고 약간 달고 호불호가 있다”라며 “원래 알려준 것보다 훨씬 더 맛있어졌다”라고 말해 백종원을 한숨 짓게 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내가 다 허탈하다”, “내가 백종원이라면 하차했다”, “보람은커녕 기분만 나쁠 듯”이라며 함께 분개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이대 백반집 사장과 마주한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그들을 향해 “나는 내 나름대로 사명감을 가지고 하는 것이다”라고 눈물을 글썽여 궁금증을 높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 2
    [베스트&워스트] 코스피,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 소식에… 사조씨푸드 ‘45.86%↑’
  • 3
    CU, ‘코리아세일페스타’에 역대 최대 규모 참가...원플러스원 행사 20% 확대

사회 최신 뉴스

  • 1
    교육부·연구재단, 제15회 인문주간…전국 27개 기관서 인문학 행사
  • 2
    진혜원, 윤석열 응원 화환에 "대검나이트 개업했나…진정한 충정 아냐"
  • 3
    추미애, 윤석열에 반격 나서나…내일 법무부 종합감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