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도 4개 日노선 축소…공급 축소위해 중소형기 투입

입력 2019-08-01 18:25

제보하기

대한항공이 여객 수요가 감소한 일본 노선 운항을 축소하고 기종도 중소형기로 변경한다.

1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르면 이달부터 인천-삿포로·오사카·후쿠오카·나고야 노선 운항규모 축소를 위해 투입하는 기종을 보다 작은 항공기로 바꾼다.

이달 12일부터 인천-삿포로 노선에는 현재 운항 중인 B777-300ER(291석) 대신 A330-300(276석)과 B777-200ER(248석)를 투입한다.

오는 19일부터는 인천발 오사카·후쿠오카 노선에 A330-200(218석)·A330-300(276석)과 B787-9(269석)·B777-200ER(248석) 항공기를 투입한다.

내달 11일부터는 인천-나고야 노선에도 현재 A330-200(218석)에서 B737-900ER(159석)과 B737-800(138석)로 바꾼다.

대한항공은 이 4개의 노선을 10월 말까지 변경된 기종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일본 수요 감소세가 더욱 심해질 경우, 추가적인 조정도 불가피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항공사들이 대안 찾기에 고심 중"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지코 군대, 훈련소 사진 공개…심장 수술로 사회복무요원 판정
  • 2
    동물농장 사과, 장애견에 ‘뒷다리 파업’ 자막 논란…이유있는 분노
  • 3
    김동완 폭우피해, 동영상 속 참담한 현장…직접 배수로 작업까지

기업 최신 뉴스

  • 1
    카카오게임즈 9월 상장 목표…공모 절차 돌입
  • 2
    코리아펀딩, 누적대출액 3400억 기록
  • 3
    한국타이어, 2Q 영업익 전년比 33% 감소한 701억 원…매출은 21%↓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