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원씨엔아이 “전날 압수수색, 현 경영진과 무관“

입력 2019-07-26 11:16

제보하기

녹원씨엔아이는 전날 회사가 압수수색을 당한 것에 대해 ”회사의 현재 사업 및 현 경영진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26일 밝혔다.

버닝썬 사건과 당사의 전신인 큐브스 전 대표 A씨의 유착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검찰의 압수수색이 전날 파주 본사와 서울사무소에서 이루어 졌다.

회사 관계자는 ”큐브스 전 대표이사 개인 사건을 수사하기 위함이며, 회사의 현재 사업 및 현 경영진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말했다.

녹원씨엔아이는 지난해 3월 큐브스를 인수한 현 경영진들에 의한 합병을 통해 산업용 특수잉크 전문제조업체로 전환했다.

2019년 역시 전년과 유사한 견고한 성장세를 시현 중이며,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확대에 대응하기 위하여 산업용 특수잉크 국산화에 성공했고 전자소재분야의 핵심 잉크 탈일본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중증 발생률 54% 감소 효과 外
  • 2
    [종합]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 연장…헬스장ㆍ카페 등 운영 완화
  • 3
    4분기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매수' 외친 곳은?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SK텔레콤 인적분할은 '호재'일까 '장기 우려'일까
  • 2
    30조원 빚투 열풍, 가계 경제 휘청…“출구전략 마련해야”
  • 3
    4분기 실적발표 앞두고 증권가 '매수' 외친 곳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