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센트럴시티 내 카페 청년 창업자 모집...만 20~39세 지원 가능

입력 2019-07-18 06:00

제보하기
매장 공간 인테리어ㆍ제조 설비 지원과 카페 운영 노하우 전수

(신세계 제공)

신세계 센트럴시티가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의 꿈을 이어간다.

센트럴시티는 22일부터 8월 7일까지 서울 강남에 자리한 파미에스테이션에서 카페를 운영할 청년 창업자를 두번째로 공개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센트럴시티는 앞서 올해 4월부터 오는 10월 초까지 첫번째 창업 희망 청년의 점포 운영을 지원한 바 있다.

만 20세부터 39세 이하로 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은 대한민국 청년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꼭 필요한 청년에게 기회가 주어질 수 있도록 서류심사와 면접심사 등이 엄격하게 진행된다. 이후 사업 계획 등 1차 서류심사로 10여명의 후보를 선정하고, 2차 면접 심사와 3차 심층 면접, 바리스타 능력 검증 과정을 거쳐 오는 10월 ‘청년커피LAB을 운영할 두번째 주인공이 탄생하게 된다.

최종 선정된 1인은 20여평(66㎡) 매장 공간부터 인테리어 비용 전액과 커피 머신 등 영업장비를 무상으로 제공 받으며, 6개월간 카페 운영을 통해 마련한 자본금과 경험을 토대로 원하는 곳에 창업을 하게 된다.

이와 함께 센트럴시티는 창업을 위해 희망 상권 입지 조사를 함께 진행하고, 카페 브랜드 로고와 매장 디자인 컨설팅도 지원한다. 또 센트럴시티와 손잡은 한국커피협회에서도 커피 머신과 원두 품질 관리, 위생 관리, 매장 운영 멘토링, 고객 서비스 등 전문적인 운영 노하우를 전수해 성공적인 안착을 지원한다.

박주형 신세계 센트럴시티 대표이사는 “1기 청년 사장이 안정적으로 영업을 이어가고 실제 창업에 대한 청사진도 뚜렷해지는 등 청년커피LAB 공간이 카페 창업을 돕는 무대로 자리잡았다”며, “앞으로도 청년 창업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 씨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도착…13일 발인
  • 2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 206명…사흘째 200명대
  • 3
    속보 아들 박주신 씨 박원순 시장 빈소 도착

기업 최신 뉴스

  • 1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박원순 시장 일반분향소 조문
  • 2
    내수ㆍ수출 막힌 철강업계, 2분기 실적 부진 ‘불가피’
  • 3
    임단협 앞둔 한국GM 노사, 인력충원ㆍ임금인상 갈등 격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