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

입력 2019-07-16 14:45

제보하기
SK에너지·GS칼텍스·에쓰오일·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 참여…화평법 적극 협조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S-OIL),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가 16일 여의도 대한석유협회 사무실에서,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인 ‘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식을 가졌다.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석유협회)

대한석유협회가 화학물질 공동 등록 컨소시엄을 발족했다.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정유업계는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 개정에 맞춰 화학물질을 공동으로 등록하며 정부 정책에 적극 협조한다는 방침이다.

대한석유협회는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S-OIL),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가 16일 여의도 대한석유협회 사무실에서,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인 ‘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참석한 석유협회 회원사들은 컨소시엄 협약서에 서명하면서 자사에서 수입·제조하는 화학물질의 원활한 등록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이번 컨소시엄은 지난해 3월 화평법이 개정ㆍ공포됨에 따라 등록대상인 기존 화학물질을 공동으로 등록하기 위해 구성됐다. 화평법에 따르면 연간 1톤 이상의 모든 기존 화학물질은 유해성, 유통량 별로 올 하반기부터 2030년까지 유예기간에 따라 생산 및 수입업자가 등록해야 한다.

석유협회 관계자는 “공동등록 컨소시엄은 등록대상 화학물질을 성공적으로 등록해 정부의 화학물질 관리정책에 적극 협조하는데 목표를 뒀다”며 “정유업계 내 협업으로 등록에 따른 비용과 시간을 절약하고 업무 효율성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족한 컨소시엄은 컨소시엄의 대표자, 사업위원회, 사무국으로 구성되며, 컨소시엄의 대표는 대한석유협회장이 맡게 된다. 사업위원회는 정유사별 각 1인과 석유협회 정책지원본부장으로 구성되며, 사무국의 운영·예산 및 비용부담 등의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게 된다.

김현철 석유협회 정책지원본부장은 “컨소시엄의 원활한 운영을 통해 성공적으로 등록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동민 3차피해, 돌 던지는 괴한에 고통…주작 의심까지 “무슨 일?”
  • 2
    ‘복면가왕’ 서당 개, 전현무 연인 이혜성…‘부뚜막 고양이’는 양요섭?
  • 3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화이자 이어 코로나 백신 임상 청사진 공개

기업 최신 뉴스

  • 1
    기아차 소하리 공장, 21일 오전까지 가동 중단
  • 2
    같은 듯 다른 듯…코인 예치와 스테이킹
  • 3
    [코로나 추석 풍속도]귀포족부터 차포족까지…여행지서 차례 지내는 게 효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