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사건' 가방 속 수십여 장 지퍼백, 어떻게 활용했나

입력 2019-07-11 02:51수정 2019-07-11 02:51

제보하기

(출처=KBS 캡처)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 강 모 씨의 시신의 행방이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유족은 고유정이 피해자의 시신 일부를 간직하고 있을 것이라며 추측하기도 했다. 앞서 고유정은 피해자와 이혼 후에도 관련 물품을 보관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커플링은 지퍼백에 넣어 보관하기도 했다.

고유정이 제주에 내려왔을 떄에도 지퍼백을 수십여 장 챙겨온 것이 알려지자 유족은 "고유정이 손톱이나 머리카락 등을 따로 채취해 보관하려고 했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현재 피해자의 시신으로 추정되는 뼈들이 잇따라 발견됐지만 모두 동물뼈로 밝혀졌다. 하지만 고유정은 여전히 시신 유기 장소를 함구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나파모스타트 임상 소식에 종근당 계열사 ‘급등’…하나제약, 마취제 사용 허가에 ‘上’
  • 2
    쯔양 제작진, ‘뒷광고’ 폭로한 ‘홍사운드’ 저격…진흙탕 싸움에 쯔양 ‘난감’
  • 3
    문복희 누구? ‘먹방계 여신’ 1년 만에 400만 구독자… 유료 광고 논란까지

사회 최신 뉴스

  • 1
    ‘가슴 달린 남자’ 박선영, 남장으로 화제…20대 리즈시절 눈길
  • 2
    쯔양 제작진, ‘뒷광고’ 폭로한 ‘홍사운드’ 저격…진흙탕 싸움에 쯔양 ‘난감’
  • 3
    안현모, 서울대 출신의 집중력 강화법…“짐볼을 사용하세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