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산업발전 공헌 인정받은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입력 2019-07-03 14:37

제보하기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이 브라질 연방 상원의사당에서 조제 에미리우 지 모랑이스 훈장을 수훈하고 있다. 사진제공 동국제강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이 브라질 정부로부터 현지 산업 발전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3일 동국제강에 따르면 2일 오전 10시(현지시각) 장세주 회장이 브라질리아 연방 상원의사당에서 '조제 에미리우 지 모랑이스 훈장'을 수훈했다.

조제 에미리우 지 모랑이스 훈장은 브라질 상원의원회에서 매년 브라질 산업발전에 크게 공헌한 인물에게 수여하는 훈장이다.

브라질 상원의원회는 "장 회장이 브라질 북동부 지역 CSP 제철소 주주사인 동국제강 회장으로, 연 300만톤급 슬래브 생산을 위해 CSP 프로젝트에 54억 달러 규모 투자를 성공적으로 추진했으며 북동부 지역 경제, 사회 발전에 크게 공헌했다"며 수여 배경을 설명했다.

장 회장은 훈장을 수훈하며 "브라질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 주주사의 자원개발 역량과 기술 지원이 없었다면 지금 이 순간의 영광을 누릴 수 없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CSP의 혁신과 한국-브라질 양국 간의 상호 교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브라질 CSP 제철소는 동국제강이 30%, 브라질의 발레가 50%, 포스코가 20% 투자해 설립한 합작법인으로 장 회장의 집념과 끈기가 빚어낸 산물이다.

장세주 회장은 2001년부터 브라질 고로 사업 진출을 지휘하며 브라질 정부 측과 민간 기업의 문을 두드렸다.

그 결과, 동국제강은 2005년 브라질 북동부 세아라주에 투자를 시작했으며 2007년부터 브라질 발레와 고로 사업 합작에 합의했다.

이에 2012년 CSP제철소가 착공, 2016년 6월 고로 화입과 함께 가동을 시작했다.

이후 가동 2년 6개월만인 지난해 생산 293만톤을 달성, 영업이익 1억6400만달러를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매년 1억달러 이상의 영업 이익을 확보할 수 있는 제철소로 자리매김했다.

이 기간동안 제철소 건설 및 운영으로 약 3만7000여명의 직간접 고용효과도 창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국제 관광비행 확대에 선택지 다양…가격ㆍ여행지 골라 타자
  • 2
    [클릭~넥스트 증시] 3월 1주 증시, 미 국채 금리 추가 상승 가능성 있어… “코스피 2950~3150선 전망”
  • 3
    MZ세대 패션트렌드는 ‘로고 플레이’…아미·메종키츠네·아크네 인기

기업 최신 뉴스

  • 1
    '미니멀리즘' 빠진 화장품 시장…패드 한장으로 스킨케어ㆍ팩트로 수분충전까지
  • 2
    MZ세대 패션트렌드는 ‘로고 플레이’…아미·메종키츠네·아크네 인기
  • 3
    새 학기 노트북 대전…경량화·폼팩터 변형 '각축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